열린 혁신 위한 아이디어, ‘최고’는 누구?
열린 혁신 위한 아이디어, ‘최고’는 누구?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14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2017 창의혁신 경진대회’ 실시
‘화학물질시설 종합컨설팅’ 제출 검사지원처, 대상 수상
▲ 가스안전공사가 실시한 '열린 혁신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의혁신 경진대회'에서 가스안전공사 오재순 사장대행(사진 오른쪽 일곱번째)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대행 오재순)는 지난 11일 충북 음성군 본사에서 열린 혁신추진을 위한 창의혁신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는 일자리 창출과 대국민 맞춤형 서비스 개발 등 열린혁신 정책을 선도하기 위해 기존 업무혁신 뿐만 아니라 일자리창출 분야까지 확대해 경진대회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공사 전 부서에서 56개 혁신과제를 제안해 전 직원 심사와 외부위원 심사, 경영진 심사 등 3차례 심사를 거쳐 일자리창출 과제 5개를 포함한 12개 우수과제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검사지원처의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종합컨설팅 추진’ 과제가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는 화학물질관리법이 지난 2015년 1월 1일부로 전면개정 시행되면서 기존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을 2019년 12월 31일까지 화관법 기준에 적합하도록 개선해야 한다. 이를 위해 사전 안전진단을 수행하고, 미비시설에 대한 개선대책을 도출, 신규 취급시설의 설치검사 전 사전 진단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화관법에 따른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개선으로 가스사고예방 효과는 물론, 신규 수입창출 및 일자리 창출도 가능한 안전분야의 신사업으로 평가받아 대상을 수상했다.

오재순 사장직무대행은 “대국민 맞춤형 서비스 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내부 혁신활동을 추진해 국민과 업계, 그리고 공사 내부 구성원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공공기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국민과 함께 소통하는 열린 혁신 추진을 위해 업계, 시민단체와 간담회 및 내외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열린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해왔다.

창의혁신 경진대회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업무전반에 걸친 다양한 혁신적 사례를 발굴 및 공유함으로써 사내 창의혁신 문화를 확산하고 업무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가스안전공사가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