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용기 색상변경, 방치‧미검사 용기 걸러낸다
LPG용기 색상변경, 방치‧미검사 용기 걸러낸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0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년간 유지한 ‘기존 회색’⟶‘밝은 회색’ 변경
제주부터 단계적 시행…방치․미검사 용기 전량 회수 기대
▲ LPG 용기 색상 변경 전, 후의 모습.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산업부는 지난달 21일 LPG용기 색채변경에 관한 특례기준을 공포하고, 액화석유가스(LPG)용기 색상을 기존 '짙은 회색’에서 ‘밝은 회색’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색상변경은 오는 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중 전국으로 확대돼 시행한다.

‘LPG 용기 색상 변경’ 사업은 도시가스 공급 확대, 소형 저장탱크 보급 등으로 LPG용기의 사용이 감소함에 따라, 용기방치와 안전검사 미필 용기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선제적인 안전관리 차원에서 추진한다.

참고로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LPG사용가구는 2011년 510만가구였으나 지난해에는 250만 가구로 260만 가구가 감소했다.


LPG용기는 제조된지 20년이 지난 용기는 2년, 20년 미만의 용기는 5년마다 한번씩 검사하기 때문에 현재 사용 중인 용기는 5년 내 안전검사 후 모두 ‘밝은 회색’으로 바뀌게 될 전망이다. 색상변경 과정에 소비자의 추가적인 비용 부담은 없다.

산업부는 시중 유통 LPG용기가 지난해 820만개에서 밝은회색으로 모두 전환되는 2022년에는 약 740만개로 약 80만개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색상변경에는 액화석유가스(LPG)업계, 시민단체, 지자체, 가스안전공사 등이 참여하며 색상변경 과정에서 방치 또는 미검사 용기에 대한 대대적인 수거활동도 전개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에 추진되는 용기 색상변경이 방치된 용기나 미검사 용기의 발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해 가스용기 등으로 인한 가스사고 예방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