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기업은행, ‘온실가스 감축사업’ 공동지원
에너지公-기업은행, ‘온실가스 감축사업’ 공동지원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1.2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권 공급모델로 거래시장 활성화 나서
▲ 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사진 왼쪽)과 IBK기업은행 김도진 은행장이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사업 공동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과 배출권거래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고 기후변화 능동적으로 대처하고자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사업 공동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발굴 ▲온실가스 감축사업 방법론 개발 ▲에너지진단 기술지원 등 온실가스 감축지원 ▲배출권거래제 상쇄제도 인식 확산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금융지원 방안 개발 등을 협력함으로써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활성화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외부사업이란 배출권 할당 대상 업체의 배출량 보고시설 이외에 온실가스 배출이 발생하는 활동 및 시설에 대해 실시하는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말한다.

외부사업을 통해 발행받은 외부감축실적은 할당 대상 업체에게 판매할 수 있고, 할당 대상 업체는 이를 상쇄배출권으로 전환해 배출권거래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IBK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감축사업 발굴과 배출권 매매를 통한 판매수익 창출을 지원하고, 에너지공단은 이를 위한 중소기업형 온실가스 감축사업 모델 마련을 위해 방법론 개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남훈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중소기업의 접점에 있는 IBK기업은행과의 실질적인 협업의 발판으로써, 중소기업에게는 원가절감과 배출권 수익을 제공하고 배출권거래시장에는 부족한 배출권을 공급해 관련 이해관계자가 함께 윈-윈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