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기업의 'AEO 인증' 취득, 서부발전이 협력
협력기업의 'AEO 인증' 취득, 서부발전이 협력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1.2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 8개 기업과 '2차년도 AEO 업무협약식' 개최
▲ 한국서부발전은 17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협력 중소수출기업의 경쟁력확보를 위한 2차년도 AEO 인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한국서부발전이 협력 중소기업의 AEO 인증 취득을 지원한다.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 공인업체)는 미국 9.11 테러사건 이후 무역 안전 및 물류보안의 중요성이 대두하면서, 세계관세기구(WCO, World Customs Organization)를 중심으로 채택한 국제표준이다. 세관에서 기업이 일정 수준 이상 기준을 충족하면 통관 절차 등을 간소화 시켜준다. 우리나라에서는 삼성전자 등 914개 기업이 AEO 인증을 취득했다.

서부발전은 중소기업이 글로벌 시장경쟁력 제고와 해외 통관애로를 겪지 않도록 사전 대응하기 위해 AEO 인증 취득을 추진해왔다.

서부발전은 관세청과 함께 지난해 8월부터 수출입관련 법령이 정하는 사항 준수여부를 평가하는 법규준수도(70점 이상)와 재무건전성(신용평가, 수출향상 노력)을 사전 심사해 ㈜한성더스트킹 등 11개 중소기업을 선정하고 1차 년도 사업을 진행했다. 그 중 반도체인공업(주) 등 8개 기업이 AEO공인을 획득했고, 나머지 3개 기업도 12월까지 공인획득 완료가 예상된다.

서부발전은 2차년도 AEO 인증사업을 추진, 지난 17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8개 중소기업, 관세청(청장 김영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 참가한 동력전달용 커플링 전문 제조기업인 상용이엔지는 “준비과정에서 관련 지식부족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으나, 인증획득으로 기업이미지가 제고되면서, 재계약 체결비율이 상승하는 등 회사에 큰 도움이 됐다”며 과정의 어려움과 성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관세청 김용식 심사정책국장은 “AEO 인증으로 통관 혜택은 물론이고, 준비과정을 통해 체득한 노하우가 수출강소기업으로서 도약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면서, “적극 지원해 준 서부발전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서부발전 정영철 사장 대행은 “우리나라의 수출이 세계 경기 회복 및 무역량 증가에 힘입어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 합류해 협력기업들의 AEO 공인획득을 발판삼아 지속적으로 해외로 뻗어나가는 우수기업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부발전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AEO 공인을 획득한다는 것은 중소 수출기업이 비관세 장벽을 극복하고 안전관리의 공인된 기업이라는 점에서 해외 수출을 위한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격상시키는 데 기여하여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사업의 중요성과 의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