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햇빛발전' 선물
대전시,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햇빛발전' 선물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1.1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상위계층·경로당 대상 미니태양광, 태양광발전소 지원

[지앤이타임즈] 대전광역시가 지역 내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겨울을 날 전력을 선물한다.

대전시는 임대아파트 거주 차 상위 계층과 어르신들 거주 경로당을 대상으로 미니태양광 및 태양광 발전소 건설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2월말까지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관내 임대아파트 거주 차상위 계층 160세대, 도안 1단지, 11단지 아파트 옥상 및 관내 경로당 10여 곳 등에 250W급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750W급 태양광 발전소 등이 무상 지원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지난 7월 대전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LG전자, 대전환경운동연합 등과 함께 체결한‘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에너지 복지 확대’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대전시, LH, LG전자(주)는 각각 일정 예산과 기금 등을 출연해 사업비를 충당하고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사업 관리 및 발전소 시공 후 시설운영 모니터링 등을 담당한다.

시 관계자는“이번 사업을 통해 임대아파트와 경로당에 설치되는 태양광 발전량이 월 약 5,000KWh에 이를 것”이라며“임대아파트 거주 세대와 경로당 어르신들의 전기요금에 대한 부담이 상당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저소득 서민들이 안심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에너지 바우처 등 연료비 지원 외에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과 연계한 햇빛발전소 보급 사업도 지역 내외 다양한 기관들과 협업 속에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