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LNG 터미널 저장탱크, 총 6기까지 확대 될까
보령 LNG 터미널 저장탱크, 총 6기까지 확대 될까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7.11.1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에 저장탱크 2기 건설 사업허가 신청
오는 2021년 이후 추가 수요물량 가능성 염두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보령 LNG 터미널에 2기의 LNG 저장탱크가 추가로 건설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령LNG터미널주식회사는 최근 산업부에 보령 LNG 터미널 5,6호기에 대한 사업허가 승인 신청을 한 상황이다.

보령 LNG 터미널은 지난해 11월 탱크 3기가 완성돼 올해초부터 가동중이다. 또한 합작사 중 하나인 GS측의 요청으로 1기가 현재 건설중이다. 이 저장탱크는 2019년 7월 완공예정이다.

현재 보령 LNG 터미널 사업부지는 LPG 1기외에 최대 7기의 저장탱크가 건설될 수 있는 면적이 확보돼 있다.

산업부의 사업허가 승인이 이뤄질 경우 보령 LNG 터미널에만 총 6기의 LNG 저장탱크가 들어서게 되는 것이다. 

사업자측은 기존 발전사업 수요와 향후 잠재적 수요치를 분석한 결과 오는 2021년 이후 추가수요 물량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사업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령 LNG 터미널은 올해 1월 저장설비 총 60만㎘ 규모(20만㎘ 용량 저장탱크 3기)로 상업운전을 개시했으며, 연간 약 300만톤 상당의 발전용·산업용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아울러 LNG 수송선이 접안할 수 있는 항만시설과 액체 상태의 천연가스를 기체 상태로 전환해 주는 기화설비 등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가스공사를 제외한 공기업 중 처음으로 LNG를 직도입 중인 중부발전 역시 보령 LNG 터미널 저장시설을 임차해 LNG 현물 구매를 위한 저장공간으로 활용 할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LNG 직도입 시 경제성이 강화되고 수급 안정성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향후 GS에너지와 LNG 단기물량 공동구매 및 LNG 연관사업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상업운전 중인 민간 LNG 인수기지는 포스코 터미널(광양)과 보령 LNG 터미널 두곳이며, 오는 2019년 4월 통영터미널(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상업운전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