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전환 위한 인력양성 박차
산업부, 에너지전환 위한 인력양성 박차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7.11.14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성과 워크숍 개최
연구 성과 98점 전시, 산학협력 성과 기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산업부는 14일 우수 인력의 에너지 분야 진출을 유도하고, 에너지기술 전문 연구개발(R&D)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의 성과를 공유‧확산하는 ‘2017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성과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는 ‘학․석·박사․재직자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60개 대학(109개 과제) 300여 명의 교수‧학생‧기업인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이날 에너지인력양성 성과분석 결과를 공유하면서 미래 에너지기술 인재상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고, ‘참여학생 프로젝트 성과전시’, 인력양성 우수사례 발표, 취업 선배와 기업 인사담당자와 함께 하는 ‘취업 토크쇼’를 진행했다.

에너지인력양성사업은 지난 2010년 현 체계로 개편‧시행 이후 학과 중심 교육에서 기업의 수요를 교과과정에 실질적으로 반영하고 연구개발(R&D)과 연계를 강화한 다학제 교육으로 전환했다. 이 결과 1만여명의 기업 맞춤형 인력을 배출, 이 중 6600여명이 에너지 분야로 취업했다.

참석자들은 그간 에너지인력양성 성과분석 결과를 토대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경쟁력인 인적 자원으로서 미래 에너지기술 인재상에 대해 토의했다.

‘참여학생 프로젝트 성과전시’에서는 석‧박사 학생들의 연구성과 98점을 전시해 참석한 기업인들에게 연구성과를 소개하고 교류하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창의적 산학협력을 통해 실용적 성과를 도출한 우수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연구내용을 직접 발표했다.

‘교수 프로그램’에서는 우수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학‧석박사‧재직자 등 과정별로 핵심성과를 발표하고, 특히 취업‧기업연계 교육과정 운영에서 성과가 우수한 2개 과제에 대해 산업부장관상을 수여했다.

‘학생 프로그램‘에서는 학생들의 취업지원을 위해 두산중공업‧한전 등 에너지기업 인사담당자와 재학중 협업한 기업으로 취업한 선배의 자유로운 질의‧응답을 통해 취업 정보를 교환했다.

이상훈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은 “미래 에너지 전환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경쟁력인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다학제‧융합교육과 기업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