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로 정량미달판매 주유소 잡는다
QR코드로 정량미달판매 주유소 잡는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1.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C, ‘모듈’ 장착해 암호화된 계량정보 QR코드로 인쇄
보안기술은 조폐공사서 맡아, 실질적으로 조작불가능
▲ KTC 관계자가 도로공사 충주(창원)주유소에서 정량 확인 QR 영수증을 발행하고 소비자에게 설명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영수증에 인쇄된 QR코드를 활용, 소비자가 이용한 주유소의 주유기가 조작된 것인지 여부를 확인이 가능해졌다.

이 방식의 핵심은 ‘모듈’ 이다. 주유기 내부에 설치된 이 모듈은 소비자들이 주유기를 이용할 시 계량정보를 저장해둔다. 주유완료 후 영수증을 출력할 때 모듈이 저장했던 실제 계량값을 QR코드로 같이 출력하게 된다.

출력된 QR코드를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계량정보가 KTC(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중앙서버로 전송돼 QR코드 암호를 해독, 읽을 수 있는 정보로 변환된 뒤 다시 소비자들의 스마트폰으로 보내져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이중삼중의 암호화가 돼있고, 해독은 오직 KTC의 중앙서버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조작자체가 불가능하다.


만약 영수증 상에 인쇄되는 QR코드를 임의로 조작할 경우에는 KTC 중앙서버에서 암호해독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에 오류가 발생하게 된다.

주유기 불법 조작 방지 기술 홍보물.

이 기술중 주유기 불법조작 방지 분야는 국가 지정 검정 기관인 KTC가 맡았고 보안 분야는 최근 가짜휘발유 판별용지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는 조폐공사가 담당했다.


KTC는 해당 시스템을 도로공사 폴의 충주주유소에서 시범 적용하면서 운영 중 문제점, 주유소 사업자들의 반응을 살펴본 뒤에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C관계자는 “QR코드를 통해 소비자들이 직접 주유기 조작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충주주유소에 설치하고 시범운영 중에 있다”며 “계량정보는 암호화 돼 있고, 해독은 KTC서버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조작가능성은 0%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석유불법유통행위 추세가 가짜경유보다는 정량미달판매로 옮겨가는 중이다”라며 “불법행위를 일삼는 일부 주유소사업자들에게 심리적인 압박효과로 정량미달판매 행위가 근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