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LNG 발전소, 평균 이용률 39% 불과
전국 LNG 발전소, 평균 이용률 39% 불과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7.10.2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경제급전’에서 이른바 ‘환경급전’으로의 전환이 에너지 믹스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지만 전국 친환경 LNG가스발전소의 이용률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위 조배숙 의원(국민의당·익산을)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행정구역별 LNG 발전소의 이용률은 강원도는 10.3%, 서울 16.8%, 충남 23.4%, 울산 33.6%, 인천 35.8%, 전북 42.9%, 경기 43.7%, 부산 45.5%, 전남 59.4%, 경북 85.4% 등 평균 39.4%에 그쳤다.

전체 LNG 발전소의 설비용량 2만8191MW 중 발전량은 9만7225Gwh, 이를 평균전력으로 환산하면 1만1099MW만 이용된 셈이다.

특히 경북의 경우에는 전체 설비용량 362MW 중 발전량 2704Gwh, 약 309MW, 85.4%가 이용되고 있지만 강원도의 경우 전체 848MW 중 발전량 768GWh, 약 88MW, 10.3%만 이용되고 있어 지역별 가스발전소 이용률 편차도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6년 행정구역별 전력자립률은 서울의 경우 1.9%에 그치고, 원전이나 석탄화력발전이 집중돼 있는 충남·전남·경남·경북은 168.9~230.4%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배숙 의원은 “환경급전으로의 전환과 신재생에너지 2030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가교에너지라고 할 수 있는 LNG가스발전소 이용률을 늘려 에너지믹스를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업계에서는 LNG 발전 이용률은 향후 석탄발전과 반비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한다. 특히 2019~2020년을 기점으로 신규 석탄화력 설비가 대거 진입될 예정으로 올해 수립되는 8차 전력수급계획에 얼마나 실효성 있는 환경급전 방안이 담기느냐가 LNG 발전의 운명을 좌우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