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탄소시장의 미래를 제시하다
에너지공단, 탄소시장의 미래를 제시하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09.20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감축사업 지식공유세미나’ 개최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20일 일산 KINTEX에서 파리협정에 따라 변화되는 2020년 이후 탄소시장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파리협정, CDM사업과 기후변화대응체제의 변화’ 지식공유 세미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지식공유 세미나는 그간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동향을 분석하고 파리협정 체결 이후 논의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탄소시장 메커니즘 시나리오를 예상해 이에 선제적으로 행동하기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2017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의 부대행사로 진행됐다.

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온실가스 감축목표 37% 중 국제시장 활용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11.3%로 결정함에 따라 파리협정 이후 다양한 형태의 시장 메커니즘에 적극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각 국가별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 국가별 인벤토리 구축 등 온실가스 검인증 관련 중요성이 증대되면서 국제기준에 부합한 방법론을 활용한 검인증 역량강화와 시장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 날 세미나에서 기후변화연구원은 교토의정서와 파리협정의 비교분석을 통해 향후 전개될 시장 메카니즘 시나리오를 설명했고, 이어 한국품질재단은 교토의정서 체제하의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동향분석과 글로벌시장에서 제기되는 메카니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전망했으며, 국내 배출권거래제 관련기관 등 해외 탄소시장 활용을 꾀하고 있는 업계 관련자들이 100여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국에너지공단 이광학 기후대응이사는 “파리협정 이후 탄소시장 매커니즘에 대해서는 아직 세부적인 내용이 논의 중이나 교토의정서 체제하에서 성공적으로 평가받고 있는 CDM사업의 틀을 완전히 벗어나긴 힘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기후변화대응 선도기관으로서 파리협정 체제로의 전환을 대비해 오늘과 같이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자리 마련에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이번 에너지대전 행사에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활성화 위한 소통의 자리도 마련했다.

에너지공단은 배출권거래제 상쇄제도 외부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할당대상업체, 목표관리업체, KVER 등록업체 등 외부사업에 관심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여기서 외부사업이란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 조직경계 외부에서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외부사업을 통해 발행받은 외부감축실적(KOC, Korean Offset Credit)은 할당대상업체에게 판매할 수 있으며, 할당대상업체는 이를 상쇄배출권(KCU,  Korean Credit Unit)으로 전환하여 배출권거래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다.

KVER는 산업통상자원부가 2016년까지 운영한 자발적 온실가스 배출 감축사업(Korea Voluntary Emission Reduction)으로, 국내에서 추진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평가해 감축예상량을 등록하고 5년의  사업유효기간 동안 감축실적을 정부예산 범위 내에서 구매하는 것을 말한다.

산업부가 주최하고 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이번 설명회는 상쇄제도로서 외부사업 개요 및 최근 동향을 소개하고, 정책감축사업과 극소규모 감축사업 방법론을 어떻게 활용해 외부사업으로 추진할 것인가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였다.

또한 올해 3월 외부사업 지침을 개정해 2016년까지 등록된 KVER사업 중 잔여 유효기간이 남은 사업의 감축실적을 외부사업으로 이전이 가능함에 따라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KVER사업의 외부사업 이전 지원사업도 안내했다.

에너지공단 이광학 기후대응이사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외부사업에 대한 이해를 확산하고,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외부사업은 할당대상업체는 물론, 온실가스 감축에 관심이 있는 중소기업에게도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