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에너지디자인 3040' 기금조성 조례 마련
전주시 '에너지디자인 3040' 기금조성 조례 마련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7.2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전력 판매수익금·일반회계 전입금 등이 재원

[지앤이타임즈] 전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안전도시 구축을 위한 '에너지 디자인 3040' 사업이 기금 운용에 대한 조례가 마련됨에 따라 탄력을 받게 됐다.

전주시는 ‘전주시 에너지사업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이하 기금조례)’가 시의회에서 가결됐다고 밝혔다.

조례에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배출 저감, 에너지이용 효율화, 단독주택 도시가스 공급사업 등 각종 에너지 사업에 필요한 기금의 설치·운용 및 관리에 대한 규정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기금은 ▲에너지디자인 3040사업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기술개발 및 관련사업 ▲고효율에너지 기자재 교체사업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사업 ▲빈곤층 에너지 지원사업 ▲기후변화대응 관련 사업 ▲단독주택 도시가스 보조금 지원 사업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기금의 존속기한은 오는 2022년까지다. 전주시 내에서 발생되는 신·재생에너지 전력 판매수익금과 일반회계 전입금 등이 재원으로 마련된다.

한편 전주시는 에너지법 제7조 및 에너지기본조례 제5조에 근거해 '지역에너지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에너지 독립선언으로 지자체 중심의 에너지 분권 및 자립의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에너지디자인 3040'을 발표, '에너지자립 문화도시 전주(내가 만든 에너지, 따뜻한 전주)'라는 비전 아래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을 30%, 전력 자립률을 40%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담고 실현을 위한 5대 전략과 30대 과제를 발표했다.

시는 이러한 노력이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