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 본격 운영 시작!
'대구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 본격 운영 시작!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7.1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공용 충전기 이용정보 및 콜센터 민원상담 제공
▲ 대구시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

[지앤이타임즈] 전기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를 위해 대구시가 추친한 '대구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가 17일 시범운영을 끝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대구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는 대구광역시 서구 가르뱅이로10길 31, 대구환경공단 달서천위생처리장 내에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구축됐다.

관제센터는 전기차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관제시스템 운영 ▲충전기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 ▲충전기 유지관리 및 긴급출동 ▲24시간 민원상담이 가능한 콜센터 운영 등을 한다.

아울러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전기차 충전소 위치 안내 ▲충전기 사용 현황 등의 정보를 제공하며, 향후 사전예약 기능도 제공해 대기시간 없이 바로 이용 할 수 있도록 대시민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대구시는 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을 위해 전국 최초로 자체 예산을 들여 대구 전역에 공용충전소 41개소에 충전기 100기(급속27기, 완속73기)를 설치했다. 환경부(12기)와 한국전력공사(28기), 민간(25기)에서 설치한 충전기를 합치면 현재까지 대구에는 공용충전기가 165기(급속 64기, 완속 101기) 설치돼 있다.

올해까지 충전소를 추가 설치해 384기(급속 159기, 완속 225기)가 되면 충전 불편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며, 대구시는 전기차 보급에 맞춰 공용충전기를 보급 확대를 지속할 나갈 방침이다.

대구시는 전기차 보급도 늘려 내년에는 전기차 5000대를 보급하고, 2020년까지 총 5만대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기차 충전기 관제센터, 충전시설 구축 등 전기차 이용에 편리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전기차 기업 유치와 관련 산업을 육성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