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현대건설 "해외 발전사업 공동 추진"
중부발전-현대건설 "해외 발전사업 공동 추진"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7.17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 '발전소 운영 및 수행능력'과 현대건설 '시공능력' 결합
▲ 한국중부발전과 현대건설은 ‘해외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 해외 발전사업 공동 추진을 위해 한국중부발전과 현대건설이 함께 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현대건설과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에서 '해외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중부발전의 발전소 운영 및 해외사업 수행능력과 현대건설의 시공능력을 결합해 해외발전사업에 공동진출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중부발전은 미국(150MW), 인도네시아(2080MW), 태국(110MW)에서 발전소 건설 및 운영중에 있다. 현대건설은 전세계에서 발전소 건설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해외 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위해 해외사업 노하우 교류, 네트워크 공유와 공동 사업개발 및 지분참여 등 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중부발전 정창길 사장은 “현대건설의 해외발전소 건설기술력과 중부발전의 해외 민자발전사업 노하우의 결합이 필요하다”면서 “양사는 해외 발전시장에 보다 적극적이고 역동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대건설 정수현 사장은 “현대건설의 시공능력과 경험이 해외발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발휘하고 있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해외시장을 확대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은 2030년까지 해외사업설비용량 목표치 1만MW를 달성한다는 방침인데 이번 MOU가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