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전문가, 고준위방폐물 추진현황 공유
한·영 전문가, 고준위방폐물 추진현황 공유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3.2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환경공단 '한·영 방폐물 관리 워크숍'에서 논의
▲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한·영 방폐물 관리 워크숍을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과 영국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방폐물 관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23일 코라디움에서 '한·영 방폐물 관리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는 IAEA 원전폐기물 이해관계자 전문가그룹 Steve Robinson 공동위원장, Susan Hodgson 엑시터대학 사회학 교수 등 영국 방폐물 전문가 및 대사관 관계자, 공단 안전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국 관계자들은 영국의 고준위방폐물 처분부지 선정에서의 이해관계자 참여방법, 부지 선정 절차, 추진현황 및 시사점, 양국의 방폐물 관리현황 등을 공유했다.

또한 경주 중저준위 방폐장 인수저장시설과 동굴 처분시설 등도 견학했다.

이날 영국 방폐물 전문가들은 원자력환경공단이 추진중인 코라디움 명소화 계획 등에 대해 관심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