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업계, ‘방관자’의 모습 버려야
천연가스업계, ‘방관자’의 모습 버려야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7.03.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얼마전 기자와 만난 한국가스공사 고위관계자는 지금까지 천연가스업계 종사자들이 현실에만 안주한채 ‘구태의연’한 태도로 영업활동을 해온 것이 사실이라는 고백(?)을 했다.

도시가스 보급률이 포화에 이르는 과정에서도 변화를 주기 싫어하는 가스업계 특유의 느긋한 태도가 현재의 위기를 자초했다는 것이다.

먼저 가스공사부터 반성하는 자세를 가지고 앞에 나서야 한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해외에서 천연가스를 들여와 국내에 공급하는 데에만 그치치 말고, 가스를 좀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줬어야 했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요지였다.

또 하나 강조한 것은 바로 동종업계간 협업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인데 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바 일 것이다.

같은 업계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하더라도 일단은 직접 관여하지 않고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만연하다는 지적이다.

가스공사, 도시가스사, 가스기기제조사, 관련 중소기업들이 가스수요 창출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뭉쳐야만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지만 현실은 방관자의 모습을 벗지 못하고 있다.

최근 가스기기 제조사에는 가스온수기를 비롯해 가스의류건조기, IoT 가스레인지 등 다양한 가스관련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에서 널리 보급된 ‘가스밥솥’ 출시도 도모하고 있다.

특히 도시가스협회에서는 전기와 같은 형태의 가스콘센트 보급을 준비 중으로 앞으로 다양한 가스기기 제품의 출시가 기대된다. 가스수요 확대를 위해 고민을 거듭 중인 가스공사와 도시가스들에게는 솔깃한 소식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이제는 ‘옛것’이 된, 가만히 앉아서 가스사용을 권장하는 홍보, 영업활동은 지양해야 한다. 당장 눈앞의 손익을 따지기 보단 천연가스 수요 확대라는 하나의 목표 아래에서 업계간 교류를 늘리며 함께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