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연료전지발전, 마포구 친환경 전력 담당
노을연료전지발전, 마포구 친환경 전력 담당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3.1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일대 16만MWh의 전기 공급, 난방열도 제공

[지앤이타임즈] 서울 마포구의 친환경 전력을 제공할 노을연료전지 발전시설이 준공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이 17일 서울시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 노을연료전지 발전시설 준공식을 진행했다.

노을연료전지 발전시설은 20MW 용량으로, 포스코에너지의 2.5MW급 연료전지 8대로 구성됐다.

서울 마포구 일대 4만5000여 세대에 16만MWh의 전기를 공급하고, 동시에 6만5000Gcal의 난방열을 한국지역난방공사를 통해 공급하게 된다.

이 사업은 서울시의 에너지 자급과 한수원의 친환경 에너지 보급 확대 방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총사업비는 1219억원이다.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온실가스를 감축해야하는 기후변화 체제하에서, 한수원은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운영 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데 적극 앞장서 지역사회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연료전지는 인구밀집 지역에 설치가 가능하고, 소음과 매연 등이 없는 대표적인 친환경 에너지 생산시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