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도미니카 정부에 에너지신산업 기술 협력키로
한전, 도미니카 정부에 에너지신산업 기술 협력키로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3.1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V 충전인프라, 에너지효율화사업 등 마스터플랜 수립 프로젝트 진행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이 도미니카공화국에 에너지신산업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한전은 1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도미니카공화국 국가에너지위원회(CNE)와 EV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는 한전 조환익 사장과 후안 로드리게스 니나(Juan Rodriguez Nina) 도미니카 CNE 위원장 간 서명으로 체결됐다.

양 기관은 협약으로 EVC 구축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 프로젝트 우선 협상, 에너지 신사업 분야 기술교류(EV, SG, ESS, AMI등), 전력산업 분야 기술협력 및 정보교류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전은 오는 5월부터 도미니카 EV 충전인프라 및 태양광, 풍력을 활용한 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에 대한 마스터 플랜 수립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전 조환익 사장은 “이번 협력이 한전의 중남미 에너지 신산업 시장 선도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한전은 앞으로도 중남미 시장 진출 시 현지에 진출한 중소기업 등과의 네트워크 및 국산 기자재를 최대한 활용하여 동반성장과 수출증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MOU 체결에 앞서 헤수스 살바도르(Jesus Salvador) 도미니카 산업통상부 신에너지국 국장은 도미니카 친환경 에너지 정책과 수도인 산토도밍고(Santo Domingo)에서 푼타까나(Punta Cana)까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시범사업 계획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