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 150명 모집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 150명 모집
  • 배유리 기자
  • 승인 2017.03.0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만원상당 전기차 무료충전쿠폰 제공
민간 전기차 충전인프라 모바일 앱(APP) 발굴‧육성

[지앤이타임즈]확대 보급되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관리를 전담하는 민간 지킴이가 늘어난다.

환경부는 공공급속충전소 관리 효율화를 위해 4월까지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 150명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되는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 150명은 거주지 인근 공공급속충전소 1곳을 전담해 관리한다.

주 1회 이상 지정된 충전소를 방문해 가동상태를 확인하고 주변 환경을 정리하는 등 간단한 관리업무를 수행한다.

아울러 고장‧파손 등 전문적인 보수가 필요한 경우에는 공공급속충전소 운영‧관리기관인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의뢰해 신속한 수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는다.

전기차 충전소 지킴이로 임명되면 활동기간 동안 환경부에서 설치한 급속충전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연간 20만 원 상당 충전쿠폰을 받는다.

충전소 지킴이 신청은 환경부 통합포털(www.ev.or.kr)에 게재된 양식에 따라 31일까지 한국자동차환경협회 담당자 이메일(hmlee@aea.or.kr)로 제출하면 된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4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열린 전기차 유저포럼에서 20명의 충전소 지킴이를 1차로 임명했으며, 나머지 130명은 신청자 중에서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전기차 이용자들의 편의를 더욱 강화하고자 전기차 충전인프라 모바일 앱(APP)을 제작하는 개인 또는 기업을 발굴해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이용자들이 충전소를 쉽게 찾도록 하고 현재 출시돼 있는 모바일 앱 중 우수한 앱도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현재 전기차 충전인프라 모바일 앱을 운영하고 있거나 모바일 앱을 새로 개발하려는 개인 및 사업자는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에 등록된 양식에 따라 서류는 오는 13일까지, 개발한 앱은 오는 20일까지 한국자동차환경협회 그린카사업국에 제출하면 된다.

우수 앱은 전문가와 사용자 평가를 거쳐 올해 4월에 최종적으로 선정되며, 대상 시상자는 1000만원의 상금을 비롯해 앱의 기능 개선을 위한 개발비를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