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생산은 남부권, 소비는 수도권
전기 생산은 남부권, 소비는 수도권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6.11.2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이진영 기자] 우리나라는 전력생산시설이 지역에 편중돼 있다.

이는 입지가 유리한 지역에 대용량 발전소를 건설한 탓인데, 충남은 전국 석탄발전소 53기 중 26기가 밀집해있고 인천도 석탄발전소 5기와 복합화력발전소 66기가 들어서 있다. 원전도 남부에 집중돼 있다.

하지만 소비량은 인구와 산업시설이 많은 수도권과 광역시가 월등히 높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유동수 의원(인천계양갑, 더불어민주당)이 산업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의 에너지자립도는 325%, 서울은 2%였다.

전력시설의 편중으로 많은 문제가 발생되는데 미세먼지나 온실가스로 인한 대기오염, 방사선 노출, 송전선으로 인한 전자파 피해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발전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지역이 분명함에도 전력요금에 차등이 없는 것은 상대적인 역차별이므로, 발전시설이 집중된 지역의 자치단체장들은 ‘지역별 차등 전력요금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 에너지를 필두로 ‘분산형 전원 확대’로 전력자급률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