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기술 중심의 ‘물 산업’ 육성 박차
스마트 기술 중심의 ‘물 산업’ 육성 박차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6.11.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책조정회의서 ‘물 산업 육성전략’ 확정
‘기술개발-사업화-해외진출’ 원스톱 지원 방침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정부가 국내 물 산업 육성을 위해 2030년까지 약 8조7000억원을 투입해 ICT를 융합한 ‘스마트 상‧하수도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91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어‘스마트 물산업 육성전략’과 ‘동절기 서민생활 안정대책’을 논의․확정했다.

기후변화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세계 물시장은 지속 확대되고 있으나 한국의 물산업은 기술혁신을 통한 해외진출보다는 내수시장에 머물러 있어 글로벌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국민들에게 더 좋은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물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 ▲새로운 시장창출 ▲산업 혁신기반 조성을 주요 방향으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국내 물기업이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기술개발-제품 사업화-해외진출’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물관련 우수기술을 적극 도입하는 지자체에 보조금을 차등 지원해 신기술이 물산업 시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물기업에게는 국내외 전담기구를 통해 정보제공․컨설팅 등 지원을 강화하고, 대‧중소기업 동반 진출도 확대해 나간다.

또한 지속가능한 물이용을 위한 신 시장 창출을 위해 산업단지 지정시 하수 재이용 여부를 사전 협의하도록 해 물재이용을 촉진하고, 2030년까지 약 8조7000억원을 들여 ICT를 융합한 ‘스마트 상‧하수도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연안지역의 생활‧공업용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수담수화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물과 에너지가 순환하는 연계 모델도 개발한다.

한편 정부는 한파에 대비해 상수도‧전기‧가스 시설에 대한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하고, SNS 및 안전디딤돌 앱 등을 활용하여 화재예방 등 국민행동요령도 구체적으로 안내‧홍보해 나간다.

국가정책조정회의는 주요 국정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정부 정책에 대한 이견 등을 협의․조정하기 위해 국무총리가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하는 대표적인 회의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