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인니 왕푸수력발전소 준공
중부발전, 인니 왕푸수력발전소 준공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6.11.0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과정에 국내기업이 참여한 해외수력발전사업으로 기록
▲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 까로지역에 위치한 왐푸 수력발전소.

[지앤이타임즈 이진영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3일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 까로지역에서 왐푸 수력발전소의 준공식이 있었다고 밝혔다.

준공식에서는 중부발전 정창길 사장을 비롯해 컨소시엄사인 포스코엔지니어링, 인도네시아 현지 파트너사인 MPM과 대주단인 한국수출입은행, SMBC(스미토모미쓰이 은행) 및 까로군수 등 지역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왐푸 수력발전소 사업은 중부발전이 약 2000만 달러(약 220억원)를 투자해 건설관리 및 운영정비 수행 등 사업 전반을 수행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사업 총 차입금 전체에 대해 프로젝트파이낸싱 방식으로 1억3100만 달러를 단독 지원했고, 포스코엔지니어링이 발전소 설계와 건설을 담당하는 등 사업 전 과정에 국내기업이 참여했다.

중부발전은 이 사업을 통해 향후 30년간 약 9000만 달러(약 1000억원)의 지분투자수익을 거둬들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탄소배출권(CER)을 부여받는 청정개발체제(CDM)사업으로 UN으로부터 매년 24만톤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인정받아 향후 배출권거래제를 활용한 부가수익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왐푸 수력발전소 준공으로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에서 찌레본 석탄화력발전소(660MW), 탄중자티 3, 4호기 석탄화력발전소(1,320MW)와 함께 총 2025MW에 달하는 발전설비 운영을 맡아 연간 200억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게 됐다.

이 외에도 찌레본 2 석탄화력발전사업(1000MW)이 재원조달 종결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고 2017년 준공을 목표로 건설 중인 땅가무스 수력 발전사업(55.4MW) 등이 후속사업으로 진행중이라고 관계자는 전달했다.

한편 준공식 이후에 중부발전은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발전소 인근 마을의 낙후된 초등학교들을 방문하여 교보재, 서적, 컴퓨터 등 약 2000만원 상당의 지원물품 기증행사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