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배관망사업 경제성·편의·안전, ‘통했다’
LPG배관망사업 경제성·편의·안전, ‘통했다’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16.10.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김신 편집국장]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믹스를 구축하는 것은 국가 에너지 정책의 중요한 축중 하나다.

국가가 지향하는 이 둘의 정책 기조는 하지만 일부 대목에서 엇갈리는 모습을 보여 왔다.

편리하고 안전하며 값싼 에너지로 각광받는 도시가스가 에너지 복지의 수단으로 인식됐고 확대 보급 정책이 추진되는 한편에서는 LPG가 그 자리를 내어주고 소비가 위축되면서 에너지믹스가 훼손되는 그림이 그려졌기 때문이다.

그런 측면에서 정부가 국고를 지원하면서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 사업을 추진하는 노력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

하지만 예산의 한계로 모든 LPG 배관망 사업을 정부 예산으로 밀어줄 수 만은 없는 것이 현실이다.

때문에 정부는 한정된 예산 범위안에서 LPG 배관망을 설치하기 희망하는 수많은 마을중 일부를 선정, 지원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올해 들어서 지자체가 나서거나 또는 마을 단위의 자가 비용을 들여서라도 배관망을 설치하겠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경기도와 충청남도가 도 예산을 활용해 LPG배관망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최근 경기도와 가평군이 관내 설악면 7개 마을을 대상으로 관련 사업 추진에 나섰다.

울주군에 위치한 삼동면이라는 곳은 지역내 화장장 등 혐오시설이 들어오는 대가로 군에서 지원받은 예산을 활용해 LPG배관망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부산 기장군 등에서 LPG배관망사업단측에 관련 사업과 관련해 문의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굳이 국비를 지원받지 않더다고 LPG배관망을 설치하겠다고 지자체나 마을이 나서는 것은 도시가스와 버금가는 편의성과 연료가격 경쟁력, 안전성 등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같은 자발적인 참여가 가능했던 것은 LPG배관망과 관련한 정부의 시범 사업으로 다양한 장점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 입장에서도 경제성이 확보되지 않는 중소 도시 작은 마을까지 도시가스 배관을 깔면서 국고를 낭비하고 도시가스 공급 가격을 올리는 부작용을 막을 수 있고 LPG 소비의 자연스러운 증가를 유도할 수 있어 금상첨화다.

차제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도시가스 공급을 희망하는 더 많은 지역에 LPG배관망이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를 기대한다.

또한 중앙정부가 모두의 민원을 해결해줄 수는 없다는 점을 십분 이해하고 지자체 차원에서 관내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를 주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