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기후변화대응사업, 개도국에 펼친다
한국형 기후변화대응사업, 개도국에 펼친다
  • 김신 기자
  • 승인 2016.10.1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부흥개발은행과 협업사업, GCF서 승인
몽골 등 10개 국가서 친환경에너지타운 등 3가지 사업 추진

                                        <사업 흐름도>
[지앤이타임즈]한국형 기후변화 대응 사업모델을 반영한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European Bank for Reconstruction and Development)과의 협업 사업이 GCF 이사회에서 승인됐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승인된 GCF(Green Climate Fund, 녹색기후기금) 사업 중 최대 규모, 최다국가 대상 사업으로 우리나라의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 친환경에너지타운, 스마트팜 모델이 사업 분야에 포함돼 주목을 받고 있다.

GCF는 12일부터 14일까지 인천 송도에서 열린 제14차 이사회에서 한국형 기후변화 대응 사업모델이 반영된 EBRD의 ‘지속가능 에너지 금융사업(SEFF: Sustainable Energy Financing Facility)’을 최종 승인했다.

이 사업은 EBRD가 지역금융기관에 신용한도(credit line)를 제공해 중소기업, 가정 등을 대상으로 에너지효율화, 신재생에너지 관련 간접대출(on-lending)을 지원하고 개도국 지역금융기관 및 대출수혜자 맞춤형 사업 발굴ㆍ준비, 신기술 홍보, 역량강화 등도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그동안의 GCF 승인 사업 중 최다 국가인 10개국이 대상으로 타지키스탄, 몽골, 몰도바, 세르비아, 이집트, 요르단, 모로코, 튀니지, 아르메니아, 조지아 등에 지원된다.

또한 총 14억2000만불이 투입되고 이중 GCF가 3억8000만불을 지원하는 최대 규모의 프로그램 사업이다.

주요 지원 사업에는 한국형 기후변화 대응 사업모델인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매립가스 발전을 통한 친환경에너지타운, 스마트팜 모델이 대출분야에 포함되는데 EBRD내 신탁기금인 한국기술자문협력기금(KTCF: Korean Technical Assistance and Cooperation Fund)을 통해 300만불을 지원한다.

특히 한국은 기술 및 자금 등의 공여국 입장에서 우리 기업의 해당 사업 참여를 독려하고 지원한 신탁기금은 한국의 사업모델 관련 사업 발굴 및 기술ㆍ제품 홍보 위주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한국형 사업모델 관련 GCF 사업 승인은 지난해 11월 열린 11차 이사회에서 승인된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 모델을 활용한 ’페루 아마존 습지보존 사업‘ 이후 두 번째 사례로 앞으로도 더 많은 한국형 사업모델 관련 GCF 사업이 승인되고 한국 기업들이 GCF 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산업부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