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수요개발, 업계가 뭉쳐야 가능할텐데…
천연가스 수요개발, 업계가 뭉쳐야 가능할텐데…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6.10.1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가스공사와 도시가스사회사 등 천연가스업계의 최대 고민은 갈수록 줄어드는 수요를 어떻게 다시 살려 놓느냐일 것이다. 벙커C유, LPG 등 타 연료와의 경쟁이 심화되며 수년째 성장정체에서 못벗어나고 있는데 신수요 개발도 더디게 진행돼 업계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다.

최근 만난 A도시가스사 임원은 수요정체 돌파구를 찾기 위해선 모두가 뭉쳐 ‘선택과 집중’을 해야하지만 천연가스업계에서는 이러한 면이 보이지 않아 아쉽다는 말을 했다.

신수요개발이라는 큰 그림은 그려놓았지만 가스공사와 도시가스회사, 도시가스회사 중에서도 집단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 대형 도시가스사와 중소 도시가스회사 간 그들만의 경쟁 혹은 보이지 않는 견제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같은 천연가스업계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해 관계가 다 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최근 가스건조기 동향을 취재하는 과정에서도 회사간 온도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B사를 비롯한 주요 도시가스사들은 기기제조사와 협업을 통해 가스건조기 판매를 통한 수요확대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C사를 비롯한 몇몇 도시가스사는 수요 확대에 그다지 도움이 안된다는 판단 아래 가스건조기 마케팅 사업에서 발을 빼고 관망 중이라고만 했다. 대신 각자 CNG 충전사업, 가스냉방 사업 등에 ‘올인’할 계획이라고 한다.

물론 각자 지역이나 수요가수에 따라 주력 신수요사업 분야가 달라지기는 하지만 최근 협회를 중심으로 가스건조기 마케팅을 활발히 펼치고 있는 가운데, 전국 도시가스회사가 다함께 가스 건조기에 ‘선택과 집중’을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다수가 모여서 하는일에는 ‘괜히 남좋은 일만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드는게 당연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도시가스 보급 증감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을때 어느 회사는 이익을 많이 보고, 어느 회사는 적게 보고를 따질게 아니라 전반적인 수요를 확대해 놓고 보는 것이 우선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