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에 온실가스 배출량 선정방법 전수
개도국에 온실가스 배출량 선정방법 전수
  • 조은영 기자
  • 승인 2016.09.0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5일부터 9일까지 인천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워크샵 개최

[지앤이타임즈]
환경부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함께 5일부터 9일까지 인천 송도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개도국의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는 체계를 선도적으로 구축한 우리나라의 경험이 아시아-태평양과 동유럽 지역의 개도국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것으로 판단하고 이번 워크숍 개최를 제안했다.

워크숍에는 인도, 이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등 아시아-태평양과 동유럽 지역의 44개 개도국에서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을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과 전문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전문가 등 약 8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에 사용되는 ‘2006년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지침’ 작성에 참여한 5명의 전문가가 해당 지침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환경부는 이번 워크숍에서 국내 경험을 공유해 개도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정확하게 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그 결과 개도국의 파리협정 이행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범식 환경부 지구환경담당관은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서 워크숍 개최를 요청한 것은 우리나라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는 시스템을 잘 구축했다는 뜻”이라며 “국제사회가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는 데에 기여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