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미세먼지 적은 화력발전 약속
서부발전, 미세먼지 적은 화력발전 약속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6.08.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화력 '미세먼지 저감계획' 발표

[지앤이타임즈] 한국서부발전이 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줄이기 위해 팔을 걷었다.

서부발전은 태안화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획기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미세먼지 저감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달 6일 발표된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한 세부 이행계획으로 진행됐다.

특히 발전소가 위치한 태안군과 긴밀한 협의과정을 거쳐 수립돼 의미가 크다.

우선 서부발전은 현재 운영되고 있는 태안화력 1~8호기의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을 2030년까지 2단계에 걸쳐 2015년 대비 75% 감축할 계획이다.

1단계로는 2016~2018년까지 태안화력 1~8호기 환경설비(탈황설비, 탈질설비, 전기집진기)에 대한 운영을 개선한다. 또한 약 800억원을 투자해 계획예방정비공사시 환경설비를 집중 보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15년 배출총량 대비 약 20%를 감축한다.

2단계는 2030년까지 발전설비 성능개선 공사와 병행해 약 8000억원으로 태안발전소의 환경설비를 최신 설비로 전면 교체한다.

먼저 2022년까지 1~4호기 환경설비 교체로 약 45%를 감축하고, 2030년까지는 5~8호기 환경설비를 교체해 약 75%를 감축한다.

이로서 국내에서 법적 규제가 가장 강한 수도권의 영흥석탄화력 규제치 보다 약 40% 낮은 수준으로 개선한다.

또한 건설중인 태안화력 9·10호기는 기존의 발전소보다 2배 이상 강화된 배출기준이 적용되므로 최신의 고효율 환경설비를 설치하고 있으나, 2018년까지 설비를 더 강화해 환경영향평가 협의기준 대비 40%를 추가로 감축한다.

그리고 국내 최초로 청정석탄발전 기술을 적용한 태안 IGCC는 탈질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LNG 발전소 수준으로 운영한다.

서부발전 발전처 권유환 처장은 저감대책을 발표한 자리에서 “석탄화력이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한다는 국민적 오해가 불식되도록 미세먼지 저감 계획을 차질 없이 실행하겠다”면서, “아울러 본사이전 1주년을 맞아 지역사회와의 견고한 협력관계 속에 상생의 원년이 되는 뜻깊은 한해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최신 선진기술을 적극 도입해 미세먼지 저감 목표를 조기 달성함으로써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국민적 관심사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앞장서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을 공급하는 친환경발전소로 거듭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