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판매소, 제멋대로 운영… 이대로는 안된다
LPG판매소, 제멋대로 운영… 이대로는 안된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6.07.2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LPG판매소는 충전소와 소비자 사이에 위치하면서 충전소에서 프로판을 LPG용기에 담아와 각 가정에 배달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셈.

하지만 LPG판매소들이 법률의 사각지대에 놓여 각종 규정위반을 일삼는 한편, 가스시설 부실시공으로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거나 부당한 폭리까지 취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LPG판매업자들이 LPG용기가 적재된 창고 앞에서 담패를 피우거나, 심지어 불판을 이용해 고기를 구워먹고 술을 마시는 등 규정위반 행위를 목격한 것이 한두번이 아니라고 한다.

또한 LPG판매업자들은 다세대 건물의 LPG집단공급시설을 시공해놓고 제대로 점검도 하지 않아 20년도 넘은 계량기가 그대로 방치돼 있거나, 재검사 기한을 상당기간 초과한 용기를 다수 설치하는 등 국민들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

가격책정 역시 제멋대로인데 소비자들이 LPG유통구조에 대해 잘 모른다는 점을 악용해 상식 밖의 가격을 책정하고 폭리를 취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LPG판매업자들은 유통비용, 중간마진 등을 언급하며 가격문제를 얼버무리려고 하지만, 사실 LPG판매소들의 폭리 문제는 현재까지 끊임없이 지적됐던 바다.

지난 2010년 강창일 의원은 LPG판매소의 가격이 LPG판매소에서 판매되는 LPG의 가격이 운송비, 인건비 등을 포함한 제반비용을 붙인다 해도 납득이 되지 않는 비용으로 공급사 공급가격에 비해 2배 이상 웃돌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LPG판매소들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은 대부분 지자체에 있다. 하지만 지자체들은 LPG판매소에 관심이 전혀 없다. 국민의 생활과 안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LPG판매업자들이지만, 정작 안전관리여부, 심지어 일부 지자체 공무원들은 관련 규정 조차 모르는 경우도 대부분이다.

가격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LPG판매소들은 관리당국인 산업부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다. 산업부는 LPG수입업체, 정유사, 충전소 단계의 가격에만 관심이 있을 뿐 누구하나 LPG판매소들의 폭리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는다.

지난 2014년에는 가격 표시 항목에 프로판을 제외하면서 LPG판매소들은 소비자들에게 가격을 알려야 할 의무마저 사라졌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자체는 LPG판매소에 대한 불법행위 감시, LPG 집단공급시설의 안전관리 강화를 통해 국민들이 더욱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

아울러 산업부는 LPG판매소들의 가격감시를 강화하고, 가격표시제에 프로판 항목을 다시 포함시켜 국민들이 부당폭리로 인한 피해를 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