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단위 LPG 배관망 사업, 환영한다
군단위 LPG 배관망 사업, 환영한다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15.12.0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김신 편집국장] 정부가 내년 사업에 군 단위 LPG 배관망 건설을 확정짓고 총 12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저소득층 주거 여건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군 단위 지역에 LPG 배관망을 깔고 공동 사용하는 사업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LPG 배관망 사업은 개별 가구에서 취사 난방 연료인 LPG를 용기로 배달 사용하던 불편함을 없애기 위해 마을 단위 LPG 소형 저장탱크를 구축하고 각 가구마다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공동 사용하는 방식이다.

관로 공급 방식인 도시가스 보급과 유사한 형태인데 시범 사업 결과 LPG 공동 사용으로 연료비가 절감되고 편의성도 크게 향상돼 사용 가구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도시가스 공급의 경제성이 떨어지는 군 단위 지역의 LPG 배관망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총 12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전국 읍‧면 3곳을 선정해 각각 40억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당초 관련 업계에서 기대한 예산 보다는 줄어 들었지만 마을 단위 LPG 배관망 사업이 군 단위로 확대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내년 전국 도시가스 보급 목표는 79.8%에 달할 전망이다.

정부가 도시가스 보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이유는 에너지 복지에서 출발하고 있다.

값싼 LNG를 안정적이고 편리한 관로 형태로 공급받는 도시가스 보급이 주로 대도시 위주로 이뤄지면서 에너지 소득 역진성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제기됐고 정부는 지방 소도시에도 도시가스 보급 사업을 추진해왔다.

도시가스가 공급되는 대도시 거주자들 보다 소득이 상대적으로 낮은 중소도시나 농어촌 지역 거주자들의 에너지 비용이 높은 소득 역진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에서였는데 문제는 관로 인프라가 뒷받침돼야하는 도시가스사업의 경제성을 확보할 수 없는 지역까지 도입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도시가스 공급배관 건설에 대규모 투자비가 소요되는데 소비 가구 밀집도가 낮아 경제성이 떨어지는 지역까지 도시가스 공급이 확대될 경우 투자비로 인한 도시가스 요금 상승요인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

그 과정에서 경제성이 미흡한 지역의 공급비용을 다수가 나누어 부담하는 부작용도 초래하고 있다.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면서도 소득 역진성을 해소하고 에너지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대안이 도시가스 공급배관 건설이 어려운 지역에 LPG 마을단위 배관망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LPG 배관망 사업의 비용을 수혜자 즉 LPG를 배관으로 공급받는 가구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수혜자가 관련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LPG 배관망 사업과 군단위 보급 사업은 이제 초기 단계인 만큼 효율성과 보급 타당성이 검증될 때 까지 정부가 예산을 투입하고 독려할 필요가 있다.

경제성이 떨어지는 지역까지 도시가스를 공급하면서 발생하는 비효율을 제거하면서도 소비자들에게 편리하고 경제적인 에너지 소비 방식을 전달할 수 있는 LPG 배관망 공급사업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정부가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