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업계 탱크로리 LNG 공급 지양 건의문 전달
LPG 업계 탱크로리 LNG 공급 지양 건의문 전달
  • 김은희 기자
  • 승인 2005.04.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 독점적 지위를 강화 공기업의 본래 임무 벗어나” “LNG 주도의 에너지 구조는 심각한 위협”

LPG업계가 강원도 강릉, 속초 지역 사수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들어갔다.

LPG 양수입사와 충전 판매 사업자들은 지난 8일 강원 LNG부당지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한 데 이어 최근 산자부에 탱크로리 사용 LNG 공급 지양을 간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업계는 건의문에서 정부의 제1차 국가에너지 기본계획에서 대도시 등 천연가스 배관망이 설치된 지역은 배관망을 활용해 LNG를 주로 공급하고 달농네, 농어촌 등 배관시설이 곤란한 지역은 LPG를 중심으로 공급키로 방침을 정했으며 제2차 국가에너지 기본계획(2002~2001)에서도 경제성이 낮거나 없는 지역에 대해서는 LNG의 무리한 보급 확대를 지양하고 LPG-LNG간 적정역할 분담한다는 당초 기본계획과 달리 가스공사는 배관망 확대를 통해 LPG시장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는 특히 가스공사가 경제성을 고려하지 않고 LNG배관망을 확대하고 있는데다가 최근에는 탱크로리를 이용해 공급권역을 더욱 확대해 독점적 지위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는 공익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공기업의 본래 임무를 벗어난 기업의 횡포라고 지적했다.

에너지 수입의존도가 높은 국내 여건을 감안할 때 에너지원간의 적정한 역할 분담은 에너지안보 및 비상시 대응을 위해 절실하다며 LNG 주도의 에너지 구조는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업계는 청정연료이며 가스체 에너지인 LPG와 LNG는 상호 대체제로 명확한 역할분담을 통한 균형발전이 필수적이라며 탱크로리를 활용한 LNG공급이 지양되도록 정부의 균형 있는 정책 시행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 LPG 업계는 건의문에서 정부가 가스공사를 설립해 LNG 중심의 보급지원 정책을 실시해 최근 10년간 가정상업용 LNG 수요는 300%가 증가하고 사용가구수도 2.9배가 늘어난 반면 LPG는 같은 기간 40%나 수요가 감소하고 가구수도 26%가 줄었다고 밝혔다.

또 LNG 수요의 급격한 증가세가 2000년도 둔화되기 시작하자 가스공사는 배관을 통한 고유의 공급방식이 아닌 탱크로리를 이용해 공급하면서 2005년도 탱크로리 LNG 수요가 7만5000천톤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근 들어서 일부 지자체와 도시가스 회사들이 지속적으로 탱크로리로 이용한 LNG 공급을 요청하고 있고 정부도 제 7차장기천연가스수급계획을 확정하면서 경제성이 없어 과거 LNG공급이 어려운 강원도와 제주도 등을 공급지역으로 포함시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LPG업계는 이번 건의문 제출에 이어 비상대책위 LP가스공업협회 유수륜 강원지회장을 중심으로 충전, 판매, 집단공급사업자의 연명부 제출, 궐기대회 개최 및 항의 방문, 공정위 제소 등의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해 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