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폐기물 고형연료사업 최종 승인
대구시, 폐기물 고형연료사업 최종 승인
  • 윤병효 기자
  • 승인 2013.11.22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 600톤 처리, 사업비 1800억원 투입
사업자 대구그린에너지센터, BTO 방식

대구시가 폐기물 고형연료화 사업을 최종 승인했다.

대구시는 22일 공고를 통해 '대구시 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 민간투자사업'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일일 생활폐기물 570톤, 폐목재 30톤 등 총 600톤의 폐기물을 고형연료화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로 1796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장은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320번지 일원으로, 면적은 5만132㎡이다.

이 사업은 민간사업자가 전액 투자해 사업권 허가기간동안 수익을 얻는 BTO(Build Transfer Operate) 방식이다. 운영기간은 15년이다.

민간 사업자는 대구그린에너지센터주식회사로 대성에너지, 대성글로벌네트워크, 대림산업, GS건설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