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난 해법 가스냉방 확대 적극 나서야
전력난 해법 가스냉방 확대 적극 나서야
  • 김신 기자
  • 승인 2013.06.2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신 편집국장
전기 요금이 상승하면서 가스냉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가스공사에 따르면 올해 책정된 가스냉방 설치 장려금이 바닥을 드러냈을 정도다.

가스공사는 올해 총 50억원의 장려금을 책정했는데 모두 소진됐고 미지급금만 26억원이 넘고 있다.
 
가스냉방 설치 장려금은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지원되고 있다. 집행 창구는 가스공사다.
 
전기와 가스가 경쟁 관계인 점을 감안하면 가스 냉방 설치를 늘리라고 전력 산업에서 걷힌 기금을 지원하는 것은 넌센스다.
 
하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 전력 수요 분산 효과로 기대되는 경제적 효과가 더 크기 때문이다.
 
지난해 가스공사와 도시가스협회가 공동 작성한 '가스냉난방 공조요금 신설 검토 요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력피크부하 시간대에 가스냉방기기를 통한 전력대체효과는 총 2470MW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력산업에 1631억원의 순편익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첨두부하용으로 건설되는 LNG발전소가 평균 800MW급으로 볼 때 3기 이상의 건설회피 효과로 천문학적 예산을 줄일 수 있는 셈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이른 바 에너지간 경합(Competition between Energy)이 전력과 가스 냉난방 시장에서는 상호 보완적인 관계가 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정부는 가스냉난방 설치 보조금 책정에 인색해서는 안된다.
 
굳이 발전 용량을 늘리지 않고도 동하절기 냉난방 전력 수요를 감축할 수 있고 에너지원의 분산을 유도할 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 있는데도 가스냉난방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는다면 심각한 전력난에 비상이 걸린 정부가 직무유기를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특히 매일같이 전력수급 위기 경보가 발동되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는 현 상황은 가스냉난방 관련 예산을 확대할 충분한 명분을 제공하고 있다.
 
차제에 정부는 가스냉난방 설치 보조금 지원액을 현재의 50억원에서 최소 100억원대로 늘려 주기를 주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