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탱크로 유통구조 새 판 짜야
LPG탱크로 유통구조 새 판 짜야
  • 김혜윤 기자
  • 승인 2013.01.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혜윤 기자
LPG 소형저장탱크가 올해부터 5년간 정부 예산으로 사회복지시설 등에 보급된다.

정부의 친서민복지정책 및 LNG-LPG균형발전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특히 LPG 소비처에 탱크를 설치하고 벌크로리 차량으로 LPG를 한번에 다량 공급하면 잦은 용기배달 보다 유통비용이 줄어 LPG 소비자 가격이 인하될 것이라는 기대가 정부 지원의 결정적 근거가 됐다.

LPG업계는 정부의 이번 사업이 사회복지시설에만 한정되지 않고 전국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이나 저소득층이 주로 밀집해 있는 마을 단위까지 확대되도록 ‘마을단위 LPG배관망 구축사업’을 정부 및 국회 등과 협의 중에 있다.

이 사업은 연료 취약계층의 LPG 소비 마을에 공용 저장탱크를 설치하고 땅 속에 LPG배관을 깔아 각 가정에 LPG를 공급하는 방식이다. 도시가스 공급방식과 유사한 것이다.

LPG탱크 보급 사업은 점점 입지가 좁아지는 LPG업계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LPG탱크 보급 사업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업계가 있다. 바로 LPG판매업계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유통단계를 축소하는 데 있고 사업자 간 이해다툼을 줄이기 위해 충전-판매-벌크로리 등 3개 사업자가 컨소시엄을 결성해 참여하도록 요구받고 있다.

이에 대해 LPG판매사업자들은 도매 사업자인 충전업계가 소매 사업에 뛰어드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하지만 삐뚜름하게 볼 일만 아니다.

LPG탱크 확대 보급은 충전사업자 뿐만 아니라 판매사업자에게도 신수요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현재 저소득층 가구에서는 난방용 연료로 등유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LPG탱크를 보급하면 LPG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돼 충전업계 및 판매업계 모두에게 이득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도시가스 확대 보급, LPG가격 경쟁력 상실 등으로 LPG 소비자가 등 돌리고 있는 시점에서 집안 내 밥그릇 싸움은 의미 없다.

당장 눈 앞의 이익 보다 미래를 내다보고 시장을 키워 LPG유통구조의 새 판을 짜야 할 때다.

LPG업계는 소형저장탱크 보급 사업을 통해 LPG 소비자 가격을 낮추고 편리성을 높이는 등의 자구책으로 도시가스로 등 돌린 소비자를 다시 돌려 세우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