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냉난방 보급, 고속도로 열렸지만…
가스냉난방 보급, 고속도로 열렸지만…
  • 윤병효 기자
  • 승인 2012.04.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병효 기자
지난 5, 6일 가스냉방 정책 세미나가 대전 유성에서 열렸다.

올해로 3회째 열린 이번 세미나에는 230여명이 참가해 예년 참가자 수의 2배를 넘었다.

참가 기관도 교육청, 대학교, 지자체, 건축설계사무소 등 다양해져 냉난방 공조부문에서 가스기기에 대한 관심도가 얼마나 높아졌는지를 실감케 했다.

가스냉난방기기는 앞으로 보급이 확대될 여지가 크다. 가스공사가 전력기반기금을 활용해 가스냉난방기 설치에 지원하는 금액을 지난해부터 50억원으로 늘렸고, 지원 폭도 크게 확대했다.

또한 오는 25일부터 가스엔진히트펌프(GHP)가 고효율기자재인증을 받게 됨에 따라 공공기관에서 우선 구매할 가능성이 커졌고, 가스 냉난방 공조요금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어 실제 적용될 경우 가스기기의 보급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정부의 지원책은 전력수요의 첨두부하를 차지하는 냉난방 전력수요를 가스로 전환해 전력피크를 막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정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실제 가스냉난방기의 보급은 정체 내지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가스냉난방기를 철거하고 전기히트펌프(EHP)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게 가스업계의 설명이다.

이유는 가스요금 대비 전기요금이 워낙 싸기 때문이다.

정부가 가스기기 설치에 대해 지원책을 아무리 늘려도 운영에서 요금 및 유지·관리의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전기냉난방기를 선호한다는 것이다.

한양대 윤원철 교수는 “지금처럼 전기요금이 원가 이하로 책정된다면 전기수요를 줄이려는 모든 방법들이 소용없게 된다”며 전기요금의 현실화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지금으로선 가스냉난방은 전기에 비해 운영 경제성이 떨어지지만 전력피크 대체와 전력대체 효과를 감안하면 발전소 신설 회피 등으로 한 해 3000억원이 넘는 국가 전체적 이익효과가 있다고 윤 교수는 분석했다.

현재 국내 가스냉난방 비중은 11%로, 전원 분산이 잘 구축돼 있는 일본의 23%에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선진국 수준의 전원 분산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라도 가스냉난방의 보급 확대는 필요하다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내시장에서 국산제품 보급이 늘어날 수 있도록 가스기기 개발업체에서는 일본 등 해외제품보다 성능이 뒤떨어지지 않도록 기술개발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