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인식보다 엔진오일 교환 수명 길다
운전자 인식보다 엔진오일 교환 수명 길다
  • 염신영 기자
  • 승인 2012.01.1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관리원-소비자원 공동 연구 실시
자동차사 권장 교환주기인 1만km가 ‘적당’

 

운전자들이 관습적으로 알고 있는 윤활유 교체 수명이 실제로는 크게 긴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석유관리원이 한국소비자원과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윤활유는 1만km 주행 후 교환해도 문제가 없다.

자동차 엔진오일은 주행거리 5000km마다 교환해야 한다는 일반적 인식과 크게 차이를 보인 것.

지난해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가 1800만대를 돌파한 가운데 자동차 소모품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엔진오일의 생산․판매량은 2010년 약 4억리터에 육박하는 등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이로 인해 개인적으로는 차량 유지비 부담이, 국가적으로는 폐엔진오일로 인한 오염과 처리에 따른 손실이 크다.

하지만 석유관리원이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지난해 7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간 자동차 엔진오일의 적정한 교환주기에 대한 모니터링 연구를 실시한 결과 윤활유 실제 수명은 훨씬 긴 것으로 분석됐다.

엔진오일 품질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국내 자동차사의 2008~2010년식 휘발유 차량 14대를 대상으로 5000km와 1만km 주행 후 엔진오일을 채취해 물성시험을 실시한 결과 엔진오일의 품질에서 가장 중요한 동점도, 점도지수 등이 새 엔진오일과 사용한 엔진오일 사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난 것.

동점도는 오일의 점도를 밀도로 나눈 값으로 중력의 영향 아래 유체의 흐름에 대한 저항을 말하는데 각 엔진오일 특성, 규격의 적합한 일정값을 유지해야 한다.

점도지수는 온도에 따른 석유제품의 점도 변화를 수치화한 값으로 수치가 높을수록 온도변화에 따른 낮은 점도 변화를 보여 성능이 우수하다고 평가된다.

차량상태나 운행조건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통상 1만km까지 주행 후 엔진오일을 교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다.

소비자들의 실제 엔진오일 교환 주기를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차량을 직접 운행․관리하고 있는 운전자 1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8%인 126명은 직접 주행거리 또는 개월 수를 확인하면서 주기적으로 교환하고 있으며 이 중 61.9%인 78명이 주행거리 5000km 이하, 35.7%인 45명이 1만km 이하에서 엔진오일을 교환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5000km 이하에서 교환한다는 응답자의 60.3%인 47명은 교환주기가 적당하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33.3%인 26명은 차를 위해 조금 빠르게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이 엔진오일 교환주기에 대해 부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설문 응답자의 73.1%인 117명은 설명서에 표시된 권장 교환 주기를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5000km에 교환해야 한다는 관습적인 정보에 근거해 117명 중 106명의 응답자가 권장교환 주기보다 빨리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관리원은 운전자들이 5000km에서 1만km로 교환주기를 연장할 경우 교환횟수를 연간 1회 줄일 수 있어 차량 1대당 약 4만원, 전국적으로는 매년 약 5500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으며 폐엔진오일 처리비용과 환경적 영향을 고려하면 그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석유관리원은 엔진오일 교환주기에 대한 바른 정보를 알리기 위해 한국윤활학회에 논문을 발표하고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 시험 차량의 모집단과 1만5000㎞로 주행거리 확대, 합성유를 포함한 시험용 엔진오일 다양화와 더불어 경유용 엔진오일의 교환주기에 대한 모니터링까지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