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천연가스車 보급 속도 낸다
환경부, 천연가스車 보급 속도 낸다
  • 유범수 기자
  • 승인 2011.04.1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GV차에 최고 4200만원까지 지원
CNG하이브리드버스도 구입 지원금 검토

▲ 현대차 CNG하이브리드버스 블루시티

기후 변화로 배출가스 규제기준 강화 때문에 천연가스차량(NGV) 보급이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동시에 CNG 버스에 대한 기술개발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환경부는 한국도시가스협회(회장 이만득) 주관으로 14일부터 15일까지 대전에서 열린 '2011 CNG 보급 활성화 세미나'에서 이 같은 NGV 보급 정책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NGV 보급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을 발표한 환경부 국현수 사무관은 "세계적인 환경규제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NGV가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현재의 CNG 대비 온실가스 및 연비를 개선하는 CNG 기술개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먼저 올해 NGV 보급을 위한 지원으로는 대형버스 한 대당 1850만원, 중형버스 1600만원, 11톤급 청소차 4200만원, 5톤급 청소차 270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천연가스 충전소 설치 융자금도 5년 거치 10년 분할 상환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고정식 충전소는 기당 7억원, 이동식은 기당 2억원씩 융자해 줄 방침이다. 게다가 부가가치세, 취득세, 주요수입품 관세, 충전시설 투자비 법인세 등을 감면해 준다.

또 CNG버스 기술개발을 위해 CNG하이브리드버스 및 수소-CNG(HCNG)버스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CNG하이브리드버스의 주행성능, 환경성, 경제성 등을 종합 평가하기 위한 시범 보급 사업을 추진하며,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 대폐차되는 CNG버스를 대상으로 30대를 시범 보급한다.

이를 위해 CNG하이브리드버스 가격이 CNG버스대비 6500만원 정도 비싼 것을 감안해 대당 4000만원의 구입 보조금 지원을 검토 중이다.

CNG하이브리드버스는 일반 CNG버스 대비 24% 정도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이번 시범 보급 사업을 추진하는 것.

또 환경부는 2012년 이후 CNG하이브리드버스 생산단가 인하를 유도해 단계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CNG하이브리드버스가 대량 생산되는 2013년 이후 대당 3000만원의 구입 보조금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환경부 국현수 사무관은 “CNG하이브리드버스 보급 시 대당 경유 대비 5186만원, CNG대비 2151만원의 환경편익이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HCNG하이브리드버스도 보급할 계획이다.

2009년 6월부터 시작된 HCNG 엔진 상용화 기술개발이 올해 5월까지 목표로 진행 중이다. 한국기계연구원과 두산인프라코어가 HCNG 시내버스용 엔진의 유로-6 대응 상용화 타당성을 평가하고, 가스공사와 가스안전공사가 CNG충전소를 이용한 HCNG 인프라 구축 타당성 평가를 담당하고 있다.

이어서 올해 6월부터 2016년 5월까지 친환경자동차기술개발사업단 연구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2013년부터 2014년까지 HCNG버스 실증사업을 마치고 2015년 이후부터 HCNG버스를 단계적으로 보급을 추진할 계획.

가스공사 한정옥 수석연구원도 '클린디젤의 최근동향 및 CNG 대응방안' 주제발표에서 "유로-6 대응이 가능한 HCNG 도입시 대기환경 개선과 CNG, HCNG, 수소 복합 충전소 운영으로 인프라 비용이 절감될 것"이라며, "HCNG가 수소 경제를 견인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혀 HCNG 보급 가능성에 힘을 실어줬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서는 이 외에도 ▲친환경 에너지세제 개편방향(기획재정부 박경찬 사무관) ▲NGV 운영사례분석을 통한 안전관리 확보방안 연구용역(한성대 윤재건 교수) ▲CNG충전용 유량계 이해 및 유지관리 방안(대성계전 용윤식 차장) ▲CNG압축장치 유지관리방안(광신기계 김원식 차장) ▲U-GSMS 소개 및 의견수렴(광운대 고재욱 교수) 등 주제 발표와 토의가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