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진, 녹색기술 성장 도움
日 지진, 녹색기술 성장 도움
  • 유범수 기자
  • 승인 2011.03.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경연, 보고서 통해 영향 분석

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신재생에너지, 온실가스 감축 등 녹색기술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전망이다.

에너지경제연구원(원장 김진우)은 일본 대지진이 녹색성장 전략에 미칠 영향을 분석해, '일본 지진사태와 녹색성장 전략' 보고서를 31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적응 및 에너지 자립, 신성장 동력 창출, 삶의 질 개선 등 3대 전략 중 기후변화적응 및 에너지 자립 목표 달성에는 부정적이지만 전반적인 녹색성장 전략 추진여건은 호전될 전망이다.

원전건설 추진 어려움, 탄소가격 상승으로 효율적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자립도 추진은 차질을 빚을 수 있지만 기후변화 적응능력 제고 여건은 호전된다는 것. 이는 원전을 대체할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기술 등 녹색기술에 대한 투자 확대로 녹색기술 관련 산업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에경연은 온난화에 대한 우려 확대, 탄소가격 상승,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등으로 녹색교통 조성과 녹색 생활화가 촉진될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는 원전 안전성 및 국민 수용성을 고려해 녹색성장 전략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인 원전 안정성 및 위기 대응체제 재점검을 계기로 우리나라도 대응체계 정비와 신규 원전건설 및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 등에 대한 국민적 합의도출을 위해서는 철저한 대비책 제시가 필요하다고 한다.

녹색성장연구본부장 노동운 박사는 "신재생에너지, 신재생에너지와 스마트그리드를 연계시킨 정책추진 확대,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기술에 대한 적극적 투자 필요하며, 기후변화협상 부진에 대비한 유연한 협상전략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한․중․일이 지역공조체제, 안전기준에 대한 기술협력, 정보공유, 비상대응책 협의 채널 등 에너지협력 강화도 제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