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숲이 되기 위한 진통이 되어야
건강한 숲이 되기 위한 진통이 되어야
  • 박인규 기자
  • 승인 2008.11.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주유소협회 함재덕 회장은 협회 사이트의 게시판을 통해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봐 주십시오’라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최근 자영주유소 사업자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지방 지회간에 벌어진 불미스러운 마찰에 관해 중앙회장으로써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함재덕 회장은 인터넷을 포함한 각종 수단을 통해 주유소협회 업무에 대한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두드러지고 있는 점을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 생각하고 협회에 대한 질타, 지회에 대한 업무 독려 등을 겸허히 받아 들여 업계의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최근 문제를 야기한 일부 지회 구성원에 대한 해임 등의 절차는 협회 정관에 입각한 절차상 불가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마트 주유소 진출 저지 집회 등과 관련한 입장 차이를 이유로 모 지방 지회장과 임원이 회원사 주유소를 찾아가 발생한 마찰과 관련해 해임을 요구하는 주유소 사업자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지만 중앙회 정관에서 위임받은 한계에서 벗어나는 것으로 지방지회의 구성원에 대한 제재를 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함재덕 회장은 “별도의 예산권과 인사권 등 독립체제로 운영되는 지회에 대해 중앙회가 관여할 수 있는 것은 진상조사가 전부이며 재판관 역할은 할 수 없다”고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최근 들어 주유소협회 지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중앙회 스스로의 영향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회원사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함재덕 회장의 이번 입장 표명은 중앙회에 권한이 집중되고 지회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적인 재원 확보의 수단이 커질 경우 중앙회 중심으로 권력 이동이 가능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아쉬움의 표현으로 해석될 수 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회 집행부의 잘못된 처신이 정관상의 절차를 이유로 흐지부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낳고 있다. 회원사를 위한 협회의 운영을 위해 존재하는 정관이 중앙회와 회원사의 의지에도 개정될 수 없는지에 대한 아쉬움도 함께 표현되고 있다.

일부 회원들은 협회 게시판을 통해 정관 개정까지 요청중이다.

조용한 숲을 위해 구성원인 나무들은 더 이상 문제를 키우지 말라는 뜻으로 오해를 받을 개연성까지 안고 있다.

협회의 가장 큰 존립 목적이자 이유인 회원의 권익보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회원이 먼저인지 회원을 위해 만든 정관이 우선인지 협회는 다시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