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석유유통시장에서의 역할
석유공사, 석유유통시장에서의 역할
  • 박인규 기자
  • 승인 2008.10.2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의도에 따라 그간 석유공사는 국내 석유시장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유통구조와 세원을 투명하게 하겠다는 취지에서 주유소 표준 POS와 유류구매카드 사업 등을 진행했고 최근에는 오피넷을 통해 국내 주유소의 기름가격을 실시간 공개하고 있다.

하지만 표준POS와 유류구매카드는 예산만 낭비한 체 막을 내렸고 오피넷은 기대했던 유가 안정 효과와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우세해 지고 있다.

최근 열린 석유공사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강용석의원은 오피넷의 콘텐츠가 소비자들의 요구에 미치지 못해 방문자수가 급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오피넷의 콘텐츠를 들여다보면 기획됐던 콘텐츠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일례로 불법 석유판매 주유소를 공개해 소비자로 부터 외면시키겠다던 ‘불법거래업소’게시판은 오픈 이후 단 한차례도 유사석유 판매업소가 등록되지 않았다.

또 각 주유소의 소비자 대상 이벤트나 편의시설 홍보 등의 기능 또한 실제 소비자가 찾아볼만한 콘텐츠를 구축하지 못하고 있다.

당초 오피넷의 오픈을 결사 반대했던 주유소 업계에서는 실제 오피넷 오픈 이후 주변 경쟁주유소의 가격을 한눈에 알아보기 쉬운 ‘순기능(?)’을 이용하기 쉬워졌다며 오피넷의 접속자중 꽤 높은 비중이 주유소 사업자들일 것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해외에너지 자원확보 등 핵심 사업에 집중해도 모자란 석유공사가 시장 파악도 없이 현실성 없는 정부 대안에 휘둘려 펼친 유통구조개선 작업은 결국 예산낭비와 실익 없는 헛손질로만 비춰진다.

거래상황기록부 취합 등 일부의 국내 석유유통 시장과 관련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석유공사는 차라리 상류부문에 집중하고 하류부문에 대한 사업 확대는 민간기관이나 관련 협회 등에 일임하는 것이 현실적이지 안을까하는 대안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때다.